검색

동두천시 '도로의 무법자' 과적차량 단속 9월부터, 하중·중량 초과 등

가 -가 +

김정화
기사입력 2020-08-19

 

동두천시(시장 최용덕)는 과적단속반 구성을 시작으로, 오는 9월 1일부터 도로 파손의 주범이자, 대형교통사고 발생의 주요원인인 과적차량에 대한 집중과적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집중단속은 도로 시설물 파손의 주요원인 중 하나인 ‘과적차량’이 운행되지 않도록, 준법운행을 유도하기 위한 홍보를 실시하고, 대형 교통사고 및 도로 유지보수 비용 증가로 인한 경제적 손실 등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단속대상은 도로법 시행령 제79조에 따른 ‘축하중 10톤, 총중량 40톤을 초과하는 차량과 폭 2.5m, 높이 4m, 길이 16.7m를 초과하는 차량’ 이다. 과적차량의 운행에 의한 피해정도는 축중량 10톤의 과적차량 1대가 승용차 11만대의 통행과 같은 도로파손을 야기해, 도로 유지보수 비용이 낭비되고 있다는 것이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과적차량 근절은 시민들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철저한 홍보와 단속으로 안전한 도로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과적차량 단속 동두천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건설기계뉴스. All rights reserved.